화장품, 이제 다 거기서 거기 아닌가?
크레이브뷰티의 제품들은 뭐가 다른가요?
이 질문에 온 우주 통틀어 우리 제품이 가장 잘났다는 답변을 할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하지만 솔직하게 말씀드릴게요. 크레이브뷰티 제품, 최첨단의 고도 특허 출원 기술을 이용해 스킨케어계의 혁신을 이룰 제품들 아니에요. 화장품이 다 거기서 거기지, 어쩌면 맞는 말인지도 몰라요. 그렇지만 만드는 사람의 원칙 차이가 결과 값을 어떻게 좌우하는지 설명해볼게요.

제품의 힘보다 피부 본연의 힘을 믿는 사람들이 모였을 때.

우리의 일은 제품의 기능을 화려하게 만드는 것이 아니라 피부 본연의 기능을 튼튼하게 만드는 일. 세상의 기준이 아닌 내 피부 스스로의 목소리를 존중하며 피부의 ‘기초 체력’을 키울 수 있는 스마트한 스킨케어를 연구합니다.

크레이브뷰티 제품철학  

양보다 질, 시계보다 나침반

우리 사전에 “다다익선"이란 없다. 비슷비슷한 제품을 더 많이 만드는 것보다 꼭 필요한 제품을 더 좋게 만드는 것이 크레이브뷰티에겐 훨씬 더 중요하니까. 빠른 길도 쉬운 길도 아니지만, 대충 서두르지 않을겁니다. 방향만 올바르다면.

인생을 걸고 만드는 인생템

우리에게 ‘유행템’이란 참 재미도 의미도 없는 것. 크레이브뷰티가 만드는 건 오직, 살면서 쭉 함께 가고픈 당신의 인생템! 매일 피부의 일상을 지키는 코어 시리즈, 피부가 힘을 잃었을 때 회복을 책임지는 서플먼트 시리즈로 이루어진 라인업은 곧 담백하지만 단단한 크레이브뷰티의 신념입니다.

슬로우 (다운) 스킨케어

천천히 가지만 제대로. 우리가 이 세상에 존재하는 이상, 우리가 생성하는 탄소 발자국은 결코 무시할 수 없어요. 재사용, 재활용도 물론 중요하지만 이 지구를 위해 가장 필요한건 불필요한 제품은 안 만드는 것. 크레이브뷰티는 매월 신제품을 출시해내는 패스트 뷰티 브랜드가 아닙니다. 우리는 당신을 포함한 이 세상이 천천-히 나아갈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이 자리에 있을게요. 우리가 추구하는 이 속도가 지구에게도, 정신건강에도, 우리가 맺는 모든 관계에서도 좋은 방향이라고 생각해요. 😉